고객센터 공지사항
10월9일은 훈민정음반포 569돌 맞이 한글날입니다~
이안익스테리어   master@iaanext.co.kr 15/10/08 1080

이안익스테리어입니다.

 

내일은 훈민정음 반포 569돌인 한글날입니다.

 

국립국어원 한글관련 내용중 줗은 글이 있어 짧게 소개 드리려 합니다.

 

===

 

우리나라 대한민국은 국토의 크기로 볼 때 작은 나라에 불과합니다.

 

그러나 인구 수로 볼 때는 결코 작은 나라가 아닙니다.

 

남북한이 합치면 약 7천만으로 전세계 약 15위에 해당합니다.

 

언어를 중심으로 볼 때 한국은 더욱 크게 느껴집니다.

우리말은 지구상에 쓰이고 있는 수천 가지 언어 중에서 중국어, 힌디어,

 

스페인어, 영어, 아랍어, 벵골어, 포르투갈어, 러시아어, 일본어, 독일어, 프랑스어,

 

말레이인도네시아어 등에 이어 사용 인구 수로 열세 번째를 차지하는 언어입니다.

 

 

이러한 우리말에 대해 우리는 자긍심을 가질 만 하다 생각합니다.

지구상의 소수 언어가 자꾸 소멸해 간다는 보고가 있고 그래서 앞으로 몇 언어만

 

살아남을 거라는 전망까지 나오고 있습니다..

 

이런 전망에 기대어 영어를 공용어로 삼아야 하고 심지어 우리의 후손들은

 

우리말 대신 영어를 모국어로 해야 한다는 일부 소수의

 

주장도 있는것도 사실입니다.



그러나 언어란 단순히 의사소통의 수단만은 아니며 민족의 역사와 얼이 담겨 있는 것 입니다

 

민족언어를 특징으로 합니다.

 

고유 언어를 잃은 민족은 더 이상 민족이라 하기 어렵습니다.

 

예컨대 만주족은 만주어를 잃어버림으로써 사실상 사라졌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일제 치하에서 우리 민족이 우리말을 잃어버릴 위기에 처하기도 했지만 역경을 헤치고

 

민족의 역사를 이어갈 수 있었던 원동력도 여기에 있습니다.

우리는 우리의 고유한 말과 글을 잘 보존하고 지켜 나감으로써

 

민족의 정체성을 유지해야 할 것 입니다.

 

 

한편으로 외국인과 외국어에 대한 열린 마음도 필요합니다..

 

세계사의 흐름에 뒤지지 않도록 외국어와 외국 문화에도 관심을 기울이면서

 

우리의 말과 글을 계승, 발전시키고 나아가 세계화하는 지혜를 발휘해야 하겠습니다~

 

 

-- 국립국어원 "세계속의 한글" 내용 中 발췌 --

11月 한달도 건강함과 기쁨만 있으시길 기원합니다~
시월~ 짧지만 그래서 더 상쾌한 가을의 문턱입니다~
      
 
개인정보처리방침찾아오시는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