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객센터 공지사항
봄의 서막을 알리는 3월입니다~
이안익스테리어   master@iaanext.co.kr 15/03/02 1404

이안익스테리어입니다.

 

 

겨우내 움츠렸던 모든 것들이 꿈틀대며 기지개 펴는 3월입니다~

 

따스한 봄볕처럼 우리 모두 서로 따뜻하게 바라보는 그런 날들이면

 

참 좋겠습니다~^^

 

환절기 늘 건강하시고 성원에 항상 감사 드립니다~

 

       

봄 - 김광섭-

얼음을 등에 지고 가는 듯

봄은 멀다

먼저 든 햇빛에

개나리 보실보실 피어서

처음 노란 빛에 정이 들었다

 

차츰 지붕이 겨울 짐을 부릴 때도 되고

집 사이에 쌓인 울타리를 헐 때도 된다

사람들이 그 이야기를

가장 먼 데서부터 시작할 때도 온다

 

그래서 봄은 사랑의 계절

모든 거리가 풀리면서

멀리 간 것이 다 돌아온다

서운하게 갈라진 것까지도 돌아온다

모든 처음이 그 근원에서 돌아선다

 

나무는 나무로

꽃은 꽃으로

버들강아지는 버들가지로

사랑은 사람에게로

산은 산으로

죽은 것과 산 것이 서로 돌아서서

그 근원에서 상견례를 이룬다

 

꽃은 짧은 가을 해에

어디쯤 갔다가

노루꼬리만큼

길어지는 봄해를 따라

몇 천리나 와서

오늘의 어느 주변에서

찬란한 꽃밭을 이루는가

 

다락에서 묵은 빨래뭉치도 풀려서

봄빛을 따라나와

산골짜기에서 겨울 산 뼈를 씻으며

졸졸 흐르는 시냇가로 간다

어느덧 三月의 마지막 주말입니다~
설 연휴 휴무기간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찾아오시는길